• 아시아투데이 로고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공식화’에 정부는 종전 입장 재확인

베이징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공식화’에 정부는 종전 입장 재확인

기사승인 2021. 12. 07. 17: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국의 베이징동계올림픽 보이콧 여파… 미 우호관계 국가들 동참행렬
외교부 "다른 나라 외교 결정에 언급 사항 없다"
"베이징 올림픽, 동북아와 세계평화 번영, 남북관계에 기여하기를 희망"
FILES-AUSTRALIA-CHINA-OLY-2022-US-DIPLOMACY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보이콧 시위를 하고 있는 사람들. /AFP=연합
외교부는 미국이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외교적 보이콧’을 밝힌 데 대한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며 “다른 나라 정부의 외교적 결정에 대해서 우리 외교부가 언급할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브리핑에서 “우리 정부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지해 왔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미국의 외교적 보이콧 공식화에도 정부의 종전 입장을 재차 확인한 것이다.

최 대변인은 “2018년 평창, 2021년 도쿄, 2022년 베이징으로 이어지는 이번 올림픽이 동북아와 세계의 평화와 번영 및 남북관계에 기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는 말씀도 다시 한 번 드린다”고 강조했다.

미국이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하라는 요청이 있었느냐는 질문엔 “미국은 이번 결정에 대해서 외교 경로를 통해 우리 측에 미리 알려온 바 있다”면서 “다만 이러한 소통 과정에서 보이콧 동참 요구 등 관련 요구를 해온 바는 없다”고 답했다.

미국의 베이징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선언으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중 가능성은 사라졌다. 최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종전선언에 어떤 영향이 미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엔 “한·미 양국은 현재 상호 바람직한 방향으로 긴밀히 협의해 나가고 있다는 말씀을 다시 한 번 드린다”고 말했다. 우리 나라가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할지도 관심인데, 중국 측으로부터 베이징올림픽 초청장을 접수했는지 여부와 정부사절단 파견 계획에 대해 “우리 정부인사 등의 올림픽 파견 계획 여부와 관련해서 아직 정해진 바는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미국의 다른 동맹국들의 외교적 보이콧 동참 추이를 예의주시하면서 정부 인사 파견 여부와 직급 등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 당국자는 “우리를 제외한 타국의 동참은 계속 봐 나가야 하지 않겠나”라며 “예단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체육회는 개막식 등 참석 명단을 알려달라는 중국 측 요청에 따라 관례에 따라 주무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참석한다고 전산시스템에 등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